광주광역시소방 ‘부처님 오신 날’ 특별 경계 근무

전통사찰 인파 밀집따라 화재 선제 예방·신속 대응체계 확립

정종신 기자 honaminnews@naver.com
2024년 05월 14일(화) 10:41
광주광역시청
[호남in뉴스]광주광역시소방안전본부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화재·구조·구급 등 각종 재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14일부터 16일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.

부처님 오신 날은 대규모 연등 행사가 열려 촛불, 전기 등에 따른 화재발생 위험성이 높고 사찰 대부분이 소방차 접근과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운 산 속에 위치하고 있어 자칫하면 대형 산불로 확대될 수 있다.

이에 따라 광주소방안전본부는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등 인력 2869명과 소방장비 275대를 동원해 24시간 빈틈없는 대응태세를 갖춘다.

이 기간에는 전 직원 비상응소태세 유지, 화재예방 순찰 강화, 전통사찰 관계자 안전지도, 소방장비 100% 가동 유지, 119상황관리 강화 등으로 선제적 재난상황 대응체계를 확립한다.

특히 증심사‧무각사 등 많은 사람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사찰에 소방차를 근접 배치해 화재와 인파 밀집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할 계획이다.

김영일 광주소방안전본부 방호예방과장은 “전통사찰은 화재 때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다”며 “부처님 오신 날에 각종 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재난대응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정종신 기자 honaminnews@naver.com
이 기사는 호남인뉴스 홈페이지(hninnews.com)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.

URL : http://www.hninnews.com/article.php?aid=6086027724
프린트 시간 : 2024년 06월 21일 22:32:17